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1,000 - 5,000 downloads

Add this app to your lists
View bigger -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for Android screenshot
View bigger -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for Android screenshot
View bigger -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for Android screenshot
View bigger -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for Android screenshot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리디북스 전자책 서점에서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매력적이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 어린 소년의 진솔한 이야기가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 워싱턴 포스트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현실에 대한 신랄함 그리고 위트가 넘친다. 한 소년의 여정이 우리가 사는 세상을 낙원으로 만들어 주었다.
- 인디펜던트

- 전 세계 수천만 독자들의 가슴을 뒤흔든 화제의 베스트셀러
- 32개국 번역 출간. 영화 제작 중
- 세계 언론의 극찬. ‘연을 쫓는 아이’를 뛰어넘는 수작!

아프가니스탄에서 이탈리아까지 7년간 1만 킬로미터, 한 소년의 목숨을 건 여행
진한 모성과 우정 그리고 배신과 용서, 슬프도록 가슴을 울리는 감동실화

어느 날 아침,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낯선 곳에 돈 한 푼 없이 홀로 버려진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과연 어떻게 해야만 할까? 그것도 겨우 열 살의 어린 나이라면.《바다에는 악어가 살지》는 이렇게 상상조차 하기 힘든, 아니 상상하고 싶지 않은 상황에서 시작된다. 아프가니스탄 하자라족 출신의 소년 에나이아트는 열 살의 어린 나이에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파키스탄의 사마바트로 떠난다. 그곳에 도착한 지 사흘이 지난 어느 날 아침, 어머니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린다. 생면부지의 낯선 곳에 아들을 홀로 남겨놓고 사라져버린 것이다. 마약을 하지 않고, 무기를 사용하지 않으며 도둑질 하지 말라는 세 가지 약속을 남긴 채. 엄마는 왜 아들을 버렸을까?

중동지역에서 아프가니스탄의 하자라족은 천대와 멸시의 상징이었다. 대부분이 시아파인 하지라족은 1890년대 전쟁에서 수니파의 파슈툰족에게 주도권을 빼앗긴 이후로 노예와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탈레반 집권 이후로 수천 명의 하자라족이 학살당하는 등 탄압이 심해져 많은 사람들이 파키스탄과 이란으로 대거 탈출했다. 이 책의 주인공, 에나이아트의 어머니도 탈레반의 핍박으로 부터 아들을 살리기 위해 버린 것이다.

이 책은 에나이아트가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여 파키스탄, 이란, 터키 그리고 그리스를 거쳐 이탈리아에 정착한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다. 에나이아트는 아프가니스탄의 하자라족 마을에서 누나와 동생과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탈레반들의 핍박이 있었지만 고향에서의 생활은 행복했다. 그러나 트럭 운전을 하던 아버지가 강도떼의 습격으로 사망하고 트럭을 빼앗긴다. 그 일을 시킨 사람들은 트럭 값 대신 에나이아트와 동생을 데려 가려 한다. 이 때문에 형제는 밤마다 집에 파놓은 구멍에 숨어 지내는데, 에나이아트가 더 이상 숨을 수 없을 정도로 크자 어머니는 아들을 파키스탄으로 탈출시키고 고향으로 돌아간 것이다. 어머니가 사라진 순간부터 파키스탄에서 이탈리아까지 한 소년의 7년간의 목숨을 건 여행이 시작된다.

“소망은 항상 당나귀나 당근처럼 눈앞에 선명하게 나타나야 해. 우리들은 소망을 이루려 애쓰면서 다시 일어설 힘을 찾을 수 있지. 어떤 종류의 것이든 소망을 높이, 이마보다 한 뼘 더 높은 곳에 가지고 있을 수 있다면, 그건 살만한 가치가 있는 삶일 거야.”

실제로 에나이아트가 겪은 여정은 실화가 아니라 소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열 살부터 혼자 살아남는 법을 배워야 했던 에나이아트는 수많은 역경에 부딪히지만 어떤 경우에도 좌절하지 않는다. 어머니와 했던 세 가지 약속을 마음속에 담고, 비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고난을 헤쳐 나간다.
파키스탄에 홀로 남은 에나이아트는 호텔에서 끼니와 잠자리만을 제공받으며 어른들의 잔심부름과 허드렛일을 하며 험난한 삶을 시작한다. 싹싹하고 부지런한 에나이아트는 이내 다른 호텔의 사장의 눈에 들어 과자와 껌, 양말 같은 물건을 파는 장사를 시작한다. 그리고 같은 하자라족 소년들을 만나며 우정을 쌓아간다. 하지만 하자라족이라는 이유만으로 당해야하는 폭력과 학대에 지친 에나이아트는 이란으로 떠나기로 결심한다. 이란에는 시아파들이 많을 뿐만 아니라 더 좋은 일자리가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친구와 함께 이란 국경으로 향하는 밀입국 트럭에 몸을 싣는다.

이란에 도착한 에나이아트는 밀입국자들이 일하는 공사현장에서 막노동을 하게 된다. 하루에 열 시간, 열한 시간씩 모레를 나르고 벽돌을 지는 힘든 노동을 했지만, 에나이아트는 오히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어른보다 야무지게 돈을 모으며 희망을 키워나간다. 또한 함께 노동을 하는 어른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고향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집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을 찾았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모아 둔 돈으로 태어나 처음으로 자기만의 물건인 시계를 사는 등 행복을 만끽하지만, 경찰의 불시검문에 걸리면서 본국송환의 위기에 처하며 에나이아트의 짧은 행복은 끝나고 만다. 언제 어디서 경찰에게 끌려갈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시달린 에나이아트는 엄마와 가족의 품으로 되돌아가려고 하지만, 아들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엄마를 떠올리며 터키로 가기 위해 또다시 밀입국 브로커를 찾아간다.

“보다 나은 삶에 대한 희망이 그 어떤 감정보다 강렬했어요. 우리 어머니가 내린 것도 이런 결정이었을 거예요. 미래를 향한 여행을 하며 늘 위험에 처하는 쪽이, 당신 곁에 있지만 진흙탕에서 매일 두려움에 떨며 위험하게 사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하지만 이란을 떠나 터키로 향하는 길에는 목숨을 건 죽음의 산행이 기다리고 있었다. 일흔일곱 명의 밀입국자 무리 속에 섞여 에나이아트는 칼날 같은 추위를 견디며 27일 동안 걷고 또 걷는다. 매일 하루에 두 번, 달걀 하나와 토마토 하나, 그리고 빵 한 쪽을 배급받으며 배고픔과도 싸워야 했다. 지옥과도 같은 산행 끝에 터키 국경에 도착했을 때 남아 있던 사람들은 예순다섯 명, 산행 도중 열두 명이 목숨을 잃은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위협을 무릅쓰고 도착한 터키에서 에나이아트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외로움과 제대로 된 일자리를 구할 수 없다는 막막한 현실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또래의 아프가니스탄 소년들을 만나게 된다. 그들은 일자리를 찾기 위해 그리스로 떠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고무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 그리스로 간다는 무모한 계획에 겁이 났지만, 터키를 벗어나고픈 에나이아트는 그들의 계획에 동참하려 한다. 하지만, 에나이아트는 여행경비를 낼 돈이 없었다. 그들이 그리스로 떠나려는 운명의 날, 에나이아트는 어머니와의 약속을 어기고 만다. 아이들에게 영어를 할 줄 안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다. 그리스에 도착하면 의사소통을 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우습게도 아이들은 거짓말에 속아 에나이아트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그 당시 에나이아트가 알고 있던 영어는 하우스, 스테이션 쉽 같은 몇 개의 단어가 전부였다. 이렇게 에나이아트를 포함한 다섯 명의 아이들은 낡은 고무보트를 타고 그리스로 향한다. 바다에 악어가 나타나 덤벼들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안은 채…

이 책의 저자 파비오 제다는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만난 에나이아트의 이야기를 소설로 재구성했다. 이 책은 출간된 지 한 달 만에 이탈리아 전역을 뒤흔든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전 세계 32개국에 번역 계약되었다.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중동 지역 이주자들에 대한 시선이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작품이 갖는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 피상적인 적대감으로 외면하려 했던 이주민들의 삶을 구체적으로, 사실적으로 접하며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이 책은 보다 나은 삶을 위해 희망을 끈을 놓지 않고 고된 역경을 극복한 한 소년의 이야기를 다룬 성장소설이다. 아들을 살리기 위해 버려야만 했던 어머니의 진한 모성과 가족애 그리고 성실하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언젠가는 행복을 찾게 된다는 삶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주는 역작이다. 주인공 에나이아트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도 결코 절망하지 않으며 유머를 잃지 않는다. 어린 아이의 눈으로 폭력과 테러가 난무하는 중동지역의 상황을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담담한 문체로 잔잔하게 서술한 이 책은 지금 우리 시대에서 접하기 힘든 이야기를 들려주며 무뎌진 우리 마음을 감동으로 적신다.

Comments and ratings for 베스트셀러 : 바다에는 악어가 살지 (무료 체험판)

  • There aren't any comments yet, be the first to comment!